이상할 노릇이었다.

이상할 노릇이었다.
언제인지 울며불며 신랑에게 일주일에 두시간만 내 시간을 달라 이야기 하던때가 있었다.
아가와 떨어져 나만의 시간이 필요했다.
그것은 아가에게도 필요한 시간이라 생각했다.
신랑이 말했다.
가서 영화를 보든 그림을 그리든 미술관을 가든 아님 카페를 가던지 하라고, 다녀오라고 말했다.
그런데 나는 다시 울음이 났다.
꺼이꺼이 울며 말했다.
“으허오어엉 가고싶은데가 없우오어엉.
혼자 하고시푼게 업스으어엉.”
나 혼자서는 가고싶은 곳도 하고싶은 것도 아무것도 없었다.
여보와 정우와 모든 것을 함께하고 싶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