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그림

한라산과 유채밭
2018. 5
광목에 아크릴, 22.7*15.7

#baby #artwork #painting #fabric #acrylic #아크릴화 #제주 #jeju #작가 #홍정우 #landscape #mountain #flowers #mylittleboy

아들그림
당근, 2017, 종이에 크레파스

#baby #drawing #mylittleboy #carrot

내가 생각하는 육아란

육아는 나 또한 어린 아기처럼 약하고 미숙한 존재임을 깨닫는 길이다.

벌써 두번째 맞는 결혼기념일 겸 스트레스 해소겸 우리 가족은 오키나와를 다녀왔다.
비행시간이 가장 짧기도 했고 -돌도 안된 아가와 함께하는 여행엔 선택지가 그리 많지 않다.- 난 여행지보다는 휴양지를 선호하는 편이고 게다가 일본은 어쩐일인지 한번도 가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간 다녀온 여행지는 프랑스와 상해 정도로 여행의 폭과 깊이가 짧고 얕은 나로써는 참으로 적당한 여행지가 아닐 수 없었다. ㅋㅋ
오키나와 힐튼 차탄 리조트로 오는길은 참으로 힘들었으나 굳이 글로 담고싶지 않으니 그냥 ‘쉽지는 않았다’ 정도로 요약한다.
호텔로 가는 리무진 창밖 풍경으로 영화에서나 보던 교복입은 아이들이 나타났다. 꽤 신선했다. ㅋㅋㅋ
힘들게 도착해 마음껏 기어다닐 수 있는 크고 하얀 침대를 보자 방방 뛰며 웃던 정우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다.
이후 모든 일정은 정우의 컨디션에 맞춰주었고 위 사진은 실내 수영장에서 처음으로 수영을 하고는 그대로 꿀잠을 자는 정우의 모습이다.
올해는 제주 앞바다에서 수영한번 못하고 이렇게 지나가나 했더니 오키나와에서 한을 풀고 간다.
여행내내 정우를 안아주고 신경써주며
여러모로 무리해준 여보에게 무한한 감사를…

한발짝 내디뎠다

어제였다.
7시쯤 이었다.
그간 종종 5초 10초정도 서있다 팍 쓰러지던 정우가 언젠가부터 천천히 앉기 시작하더니
드디어 어제 한걸음 내디뎠다.
꺅-
맙소사.
이럴수가.

근래들어 맘마를 끊으려고 많이 주지 않았는데 그날 오후 충분히 주어서 컨디션이 좋았던 것일까, 그냥 때가 되어서일까.
-최근 일주일간 정우가 컨디션이 내내 안좋았는데 빠는 욕구가 충족되지 않아서 인듯 보인다.-

이유야 어찌되었건

걸었다.
정우가 걸었다.
덩실덩실.
말할 수 없는 기쁨이다.

매일같이 어지러워진 집은 도무지 익숙해지질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