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의 방향성

작업실 한쪽 벽에 빼곡히 붙인 작품들을 정리하고 나니 , 무엇이 작품이고, 무엇이 졸작인지 알게 되었다.

근래에 작업의 방향성이 크게 바뀌면서 다행인 것은 결국 이것이 내가 하고 싶던 작업이라는 것이다.

내 뿌리와도 같은 스케치와

20대 초반 배워왔던 빼기의(간결한) 디자인

한국인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색 그리고

내재된 본능

이 모든것이 현재 내 작업물의 결과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