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의 신기한 용돈

신랑의 30년지기 친구부부가 놀러와 횟집에서 회를 먹던 중이었다. 갑자기 옆 테이블 부부가 정우와 신랑친구부부의 아들에게-초등생 형아였음- 오천원씩 용돈을 건넸다. 우리는 영문을 몰라 화들짝 놀람과 동시에 쑥쓰럽기도 하고 또 기분이 매우 좋았는데 ㅋㅋ 이유는 다음과 같다.

아이들이 둘이나 있어 바로 옆 테이블에 앉기 싫었는데, 우리 아이들이 예상과는 달리 떠들썩하지 않게 잘 있어주고, 잘 먹어주고, 기다리는동안 책도보는 등 너무 예뻐서 용돈을 주신 것!

이렇게 가치있는 용돈은 처음인 듯 싶다. 주신 마음 또한 감사하게 받아 아이들은 건너편 편의점에 가서 아이스크림을 사먹었다.

아들아, 이름처럼 바르게 자라 남을 도울만큼 마음이 큰 사람이 되거라.

엄마의 마음은 지금은 작지만 부지런히 키우고 다듬어 나중에 함께 좋은일을 하면 좋겠구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