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목원과 도넛

라디오에선 평일 아침 9시면 ‘김미숙의 가정음악’이 흐른다. 오늘은 부지런히 준비해준 정우덕에 오프닝을 듣게 되었다.

수목원과 도넛.

출판을 하던분은 나무에게 미안한 마음에 결국 수목원을 만들었고, 목수는 꿈을 접고 도넛가게를 하려다 마음을 다잡고 나무로 도넛을 깍았다는 이야기.

울컥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