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품판매

2년 가량 안고있던 작품이 다른 분에게로 가게 되었다.

‘지난 겨울의 삼나무길’ 이라는 작품으로, 제주의 비자림로가 훼손 될 시기에 그려진 작품이었다.
다양한 사람들의 생각과 이익이 연결된 사안이라 이렇다 저렇다 말하기 어렵지만, 작품이 그려진 후부터 꽤나 많은 사람들이 좋아해주던 작품이었다.

연락을 주신 분은 남원에 살고 계시고, -처음엔 서귀포 남원인줄 알았다-그림을 본지는 오래 되셨는데 이제사 용기내 구입을 원하신다고 하셨다.

그림을 다시 시작하게 된 계기와 일상의 이야기들 또한 공감되셨다고..

개인적인 이야기는 페북이나 여기 홈페이지에 주로 올리는데 어디서 보신건지, 괜스레 부끄럽기도 하고 또 감사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나의 일들에 공감해주시고 작품을 진심으로 좋아해주시니 작가에게 이만한 행복이 어디있으랴.

그 누구에게도 작품값은 -크건 적건- 쉬운 금액은 아닐터, 나는 간만의 작품판매에 뛸듯 기쁜 마음도 잠시, 이해하지 못할 이런저런 감정들이 지나갔다.

판매된 작품값으로 그간 사고싶었던 천연염색 염재를 드디어 살 수 있겠다. 허허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