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 안해도 되

주말이고 미세먼지가 많다고 했지만 바다에 다녀왔다.

신나게 놀고 돌아오는 길에 마트도 들러 정우가 좋아하는 마트 안 빵집도넛도 사들고 왔다.

한편 신랑은 최근 식단조절을 하고 있는데, 3일 후에 있을 건강검진과 겹쳐 먹을 수 있는 것이 두부와 달걀 뿐이었다. 다행히도 두부요리 전문 체인점이 있어 그곳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정우는 당장 먹고싶어 찡찡댔다. “(아랫입술을 삐죽 내밀며)훔~ 도넛 먹고싶은데 훔~ ” 이럴땐 엄마도 지금 도넛 먹고싶다며 옆에서 정우처럼 똑같이 찡찡대면 해결이 된다.ㅋㅋ

저녁을 잘 먹고 정우는 약속대로 도넛을 먹었다.

아빠는 돌아가는 길에 세상 맛있게 도넛을 먹는 정우에게

“이럴꺼면 밥을 다 먹지 그랬어”

나는

“괜찮아 정우, 엄마는 그 마음 이해해. ㅋㅋㅋ”

이 말을 듣자마자 창밖을 보며 시크하게 정우가 하는 말.

“이해 안해도 되.”

OMG

결국 도넛 두개나 클리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