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번째 개인전이 끝나고

잠시 화가로만 살고싶던 열흘이었다.

결국 나는 한 아이의 엄마이고, 아내였지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