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마흔이 된 신랑에게
저 오랜 나무처럼 항상 우뚝 서 있길
생각보다 일찍 만난 수선화처럼 늘 설레이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