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에게로 가는 길

오래전부터/ 내가 소를 잊고 살듯/ 별쯤 잊고 살아도/

밤마다 별은/ 머나먼 마음의 어둠 지고 떠올라/

기우는 집들의 굴뚝과/ 속삭이는 개울을 지나와/

아직 나를 내려다 보고 있다

-이상국의 ‘별에게로 가는 길’ 중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