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건

샤워가 거의 끝나갈 무렵
거실에 있던 정우가 수건을 건네준다.

정확히는 의자에 걸려있던 수건을 아래로 당겨 -키가 모자라기 때문- 가져다 주려다 의자가 넘어졌다.
정우는 깜짝놀라 울었다.

옆에있던 아빠가
“우리정우 엄마한테 수건주려고 했어?”
라고 해주어서 상황 파악이 되었다.

오구오구 이쁜 내새끼

이제껏 성악설을 믿던 나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