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정우의 울음에 익숙해진 듯 싶다

외출로 오전에 한시간가량 낮잠을 잔 후
다섯시반이 되어서야 다시 잠든 정우였다.
-낮잠은 보통 12시쯤부터 두시간 쭉 잔다-
여섯시 반,
정우는 정확히 한시간을 더 잤다.
그때 난 정우의 산모수첩을 정리하며 출장간 신랑과 통화중이었다. 찡찡 소리가 나길래 봤더니 벌떡 일어나 걸어오려고 했다.
얼른 안아 토닥였지만 정우의 컨디션이 좋지않아 얼른 같이 저녁밥을 먹기로 한다.
저녁을 준비하는 동안 아기 식탁의자에 앉혀놨다.
정우는 주방에 둔 귤 두개를 보고 당장 달라며 세상 서럽게 울었다.
하지만 줄 순 없었다.
맛있는 저녁을 위해서.

엉엉 눈물콧물 흘렸지만 오구오구 엄마가 빨리 저녁 줄께~ 대답만 해줄 뿐이었다.
예전 같았으면 당장 울음을 그치게 하기 위해서 귤을 까주었거나 스트레스를 받아 짜증을 냈거나 안아줬거나 했을텐데 아니었다.
그저 이해해주고 가끔 못본척도 하며 저녁먹고 귤 먹자~ 대답해줄 뿐이었다.

저녁은 유부초밥이었다. 난 카레 ㅋㅋ
-보통 출장전엔 가벼운 식사꺼리나 반찬을 쟁여둔다. 혼자 밥해먹이기 힘들까봐. 매번 눈물난다. 그런데 이번엔 출장이 길다. 무려 4일이다. 크흡ㅠㅠ-
암튼 그 유부초밥을 정우는 맛있게 엄청 맛있게 먹었다.
밥을 다 먹었는데 내려올 생각이 없다.
뒤에있는 귤을 돌아보며 까주길 기다렸다.
ㅋㅋㅋㅋㅋ
짱귀엽다.
먹는동안 설거지를 얼른 끝내니 정우가 또 돌아봤다.
아 귤 두개였지…
똑똑한데…
정우는 귤을 두개나 먹고 나서야 만족한 응가를 뽀직 싸보였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