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발짝 내디뎠다

어제였다.
7시쯤 이었다.
그간 종종 5초 10초정도 서있다 팍 쓰러지던 정우가 언젠가부터 천천히 앉기 시작하더니
드디어 어제 한걸음 내디뎠다.
꺅-
맙소사.
이럴수가.

근래들어 맘마를 끊으려고 많이 주지 않았는데 그날 오후 충분히 주어서 컨디션이 좋았던 것일까, 그냥 때가 되어서일까.
-최근 일주일간 정우가 컨디션이 내내 안좋았는데 빠는 욕구가 충족되지 않아서 인듯 보인다.-

이유야 어찌되었건

걸었다.
정우가 걸었다.
덩실덩실.
말할 수 없는 기쁨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