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이뻐지고 있다.

신랑은 정우가 점점 더 이뻐진다고 말했다.
사실이다.
정우는 점점 이뻐지고 있다.

정우는 이제 엄마, 맘마, 아빠를 종종 하고있다.
최근 꽤 정확한 발음으로 아빱빠빠 하면 내가 아빠? 하고 놀라 웃으며 보는데, 그럼 뭐 이런걸로 놀라냐는 식으로 정우는 시크하게 고개를 옆으로 돌린다.

또 두어달 전인가 배에 부우- 하고 바람을 불어 방귀소리를 냈는데 어느새 따라 우리의 배에 다리에 팔에 똑같이 따라 부우- 한다. 꽤 오래되었는데도 이게 제일 재밌는지 심심할때면 계속한다. 장난꾸러기다.

엊저녁엔 개그맨처럼 웃겨주었더니 목을 뒤로 젖히면서 깔깔깔 숨넘어가듯 웃어보였다.
민지는 이제 웃음소리도 안정화되어간다고 했다.

이제 물건을 짚고 일어설 수도 있는데 서서 몸통을 잡아주면 한발짝 내딛는다. 불안한 발걸음이 달에 간것보다 기쁘다.

이유식도 어제 오후에 첨으로 반그릇을 뚝딱 해치웠다. 단호박 옥수수 이유식이었다.
-감동-

방금은 자면서 배에 힘을 살짝 주더니 방귀를 뽀옹 뀌었다. -아 귀여워 ㅋㅋㅋ 아 지금은 내가 자다 깨버려서 새벽 한시다- 정우가 데굴데굴 굴러 내 옆까지 와서 나는 구석에 쪼그리고 이렇게 글을 쓰지만 행복하다.

하고싶은 이쁜 이야기가 끝없이 술술 이어진다.
다 담을수가 없어 아쉽다.

사실이다.
정우는 점점 이뻐지고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