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는 이제 잠깐 앉을 수 있게 되었다.
다시 뒤집고 싶은데 방법을 몰라 고민하는 모습이 보인다.

‘뒤로 떨어졌더니 지난번에 엄청 아팠어.
옆으로 떨어지는 건가
음 앞으로 내려가자
아 다리는 어떻게 해야하지?’

라고 생각하는것 같다.
귀엽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