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와 다를 것 없는 하루

아가를 키우는 동안 어제와 다를 것 없는 하루를 보낸다 생각했다.

스트레스가 절정에 달했을 때에는 신랑이 정신과 상담을 받아보는것이 어떠하겠느냐고 이야기 할 정도였으니까.

정우 낮잠을 재워놓고 집안일을 끝마치니 시간이 조금 남았다.
이책 저책 살펴보다 정우가 언제 깨어나도 덮기 좋은 산문집 한 권을 집어들었다.

몇장 읽다 문득 든 생각.

나는 아가를 키우는 동안 어제와 다를 것 없는 하루를 보낸다 생각했는데 정우가 성장통으로 새벽내 울때면 나도 같이 울며 성장통을 겪고 있었고, 정우 배냇머리가 빠질때면 나도 같이 머리카락이 빠지고 있었다.

같은 하루가 어디 있겠는가.
어제와 오늘의 햇볕이, 기분이 또 바람이 다르듯 정우도 다르고 나도 또 다르게 성장하고 있는 것인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