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어떻게 가는지 모르겠다.
정우는 벌써 태어난지 5주가 되었고, 그새 키도 몸무게도 많이 늘었다.
최근엔 밤새 눈이 말똥말똥한 녀석 덕분에 새벽내 라디오와 함께하고있다.
내 온 신경은 날카로워져 있고 몸은 엉망진창이다. 하지만 사진처럼 저렇게 젖을 먹고 품안에서 잠든 얼굴을 보면 정말 천사가 내려온 것이 아닐까하는 기분이 든다. -물론 몸은 여전히 힘들지만-
오늘은 날 보며 따라 웃기까지 했다.
여보가 그걸 봤어야했는데 흐흐
일하랴, 집안일하랴, 아가보랴, 내 짜증 받아주랴, 이 모든것을 버텨내고 있는 여보에게 말할 수 없이 고맙다.
흰머리가 너무 많이 늘어버려 마음이 아프다. 어서 염색해줘야하는데..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