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1008

그는 입술이 예뻤다.
조금은 매서운 눈매와 안경이 그리고 살이 붙어 동글한 얼굴에 도톰한 입술이 예뻤다. 그는 왼손으로 폰을 자주 본다.
그래서 왼편으로 기운 몸 때문에 오른쪽 얼굴을 많이 보게 되는데 머리카락부터 귓볼 턱 입술 코 눈까지 찬찬히 한참을 바라 보았다. 그의 섹시함과 귀여움은 입술에서 나오는가 싶다.
어제밤엔 일때문에 새벽 네시가 다되어 잠을 잔듯하다. 일찍자는 나를 재워주려 그가 옆에 누웠다. 심장이 뛰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