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한지 얼마 되지 않았을 무렵,
신랑은 출장이 잡혔다. 피할수는 없었다.
신랑은 할 수 있는 모든것을 하고 다녀오겠다 다짐한듯 보였다.
혼자 있을때 가장 큰 난관은 밥을 먹는 일이었는데, 밑반찬을 바로 꺼내 먹을 수 있도록 그릇에 담아두었다. 한겹 한겹 쌓인 치즈와 김이 들어간 달걀말이도 준비해 주었다. -정말정말 맛있었다-
그 어떤 허세 가득한 음식 사진보다 나는 이 사진 한 장이 그리 아름답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