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4일

2015년 크리스마스 이브.
나는 엄마가 되었고, 여보는 아빠가 되었다. 경이로운 일이었다.
죽을것 같던 10시간이 지났다.
결국 나는 수술을 택했고, 10시간이 허망하게도 10분만에 아가의 울음소리가 들렸다고 한다.
저 작은것과 마취에 취해 있던 나를 보며 신랑은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고 했다.
미약한 정신을 붙들고있은 내게 아가를 보여주던 것이 생각이 난다.
장시간의 수면부족과 산통후로 온몸의 기력과 수분이 빠진 나는 억억 소리만 낼 뿐 눈물이 나오지 않았던 것을 기억한다.
그런 상태로 아가에게 젖은 물려야한다며 아픈 몸을 겨우 옆으로 뉘었다.
아가가 품에 왔다.
다음날부터는 걸어다녔다. 다행히 회복이 빨랐다.
신랑을 안으니 그제야 눈물이 쏟아졌다.
정신없이 시간을 보내고 보니 그날이 크리스마스였다.
우리에게 다시 없을 크리스마스 선물이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