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릉도원이 따로 없네

토요일이면 우리 가족은 탐라도서관으로 간다.

처음엔 내 책을 빌리러 잠시 갔는데, 간김에 정우 책도 빌릴겸 어린이 도서관으로 갔다. 그런데 만화책 코너에서 정우의 학교 친구를 만나게 된 것이다.

그리하여 매주 토요일 점심즈음 우리는 도서관을 가게 되었다.

3주 전, 나는 ‘여름은 오래 그곳에 남아’라는 책을 빌려보게 되었다. 정민이 덕에 알게 된 인아책방 대표님이 추천한 책이다. 나는 책을 느리게 읽는 편이라 대출기한 내에 모두 읽지 못한채 반납을 하고 말았다.

오늘 그 책을 다시 대출했다.

도서관 옆에 위치한 넓은 공원은 7월인데도 제법 시원했다. 봄이면 커다란 벚꽃이 만개하고, 소나무 숲이 가득한 아름다운 곳이다. 책을 살펴보는 사이, 정우는 이미 친구와 소나무 숲 아래로 간지 오래다. 운좋게 새똥을 피한 의자에 누워 책을 펼쳐본다. 눈이 부셔 책으로 해를 가리고 나니 불어오는 바람에 솔향이 좋다.

무릉도원이 따로 없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