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이 좋아지는 것

볕이 좋은날,

이불을 털어 먼지가 이만큼 나와서 별가루 처럼 보일 때.

빨지 않은 운동화 속까지 햇볕이 닿아 세균이 죽은 것 같을 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