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접기

아침에 보니 아들의 유치원가방 앞 주머니에 꼬깃꼬깃 작은 종이접기가 들어있었다.

아무렇게나 접은듯 보이지만 나름의 방법이 있다. 우선 반을 접은 후, 또 반을 접고 또 반을 그렇게 네다섯번 정도씩 접는다. 3등분을 하여 접은 것도 보인다. 어느 저녁에는 접으며 나에게 설명도 해주었다.

“그 다음 이렇게 이렇게 하몀되~”

귀여움 폭발중.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