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질과 생선

얼마전 신랑에게 바질화분을 선물받았다.

아침 일찍 해가 드는쪽 베란다에 두었는데, 큰 츄파츕스 사탕처럼 생겼던 것이 이제 제법 자라나 울퉁불퉁하다.

나는 제일 길게 자란 부분을 조금 뜯어와 정우에게 향기를 맡게 해주었다.

“생선 구울꺼야?” 하고 물어본다.

“맞아.ㅋㅋ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