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오란 튤립

최근 윈드스톤 밖거리에서 수업을 시작하면서부터 눈앞에 꽃집이 있게되어 참새마냥 지나치지 못하고 사게된다.

최근 많이 고생한 신랑에게 출장후에 꽃을 선물하고 싶어 -마침 발렌타인데이 이기도 했고- 노오란 튤립 세송이를 샀다.

꽃이 마를새라 화병에 꽃아 베란다에 두고, 다음날 새벽 신랑이 올 시간에 맞추어 다시 곱게 포장하고 마음에 드는 엽서에 편지도 썼다.

신랑에게 처음으로 주는 꽃인것같은데 반응은 그닥.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