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할배

신랑과 나도 황금같은 전성기를 보내고 70, 80대가 되어서도 저렇게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여행을 했으면 좋겠다.

아니 할배들의 전성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