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수

어제 저녁에 세수를 하려고 얼굴에 거품을 보글보글 묻혔더니

정우가 와서 이렇게 말했다.

“엄마, 왜 할아버지 됐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