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추석 연휴

이번 추석 연휴는 길다.

이 길고 긴 연휴동안 나는 무얼할지 고민한다.

아무래도 지금 살고있는 이 집에 오래 살게될것같은 느낌이니

좀 더 애정있게 집을 정리하기로 한다.

싱크대부터 유리창까지 그간 못본척 신경쓰이던 곳을 구석구석 청소했다.

베란다 창문을 닦으니 창문너머로 보이는 집앞 놀이터와 나무들이 환히 보였다.

우리집은 2층인데 창가쪽에 나무 꼭대기 부분이 딱 맞닿는다.

정우는 종종 맨발로 베란다를 돌아다니는데 -베란다에 둔 크록스 슬리퍼를 신기가 아직 귀찮고 어려운 모양이다- 이제 정우가 나무들을 더 환히 볼 수 있어서 가장 좋다.

오후에 석양이 질때면 노란빛과 나뭇잎 그림자가 거실까지 비추는데 그 모습도 좋다.

한편,

우리 세 가족은 놀러다니고 밥을 먹게 되는 시간이 늘었다.

정우와 내가 듣는 수업에 여보가 참여하기도 했다.

또 오랜만에 여유있게 세 가족이 여행을 다니니 데이트를 하듯 새로웠다.

하지만 시간이 늘어난 만큼 싸움도 늘었다.

서로의 입장과 생각이 다르거나 오해해서 부딪히는 부분들이 많다.

그래도 언젠가 둥근 자갈이 되어 예쁜 소리도 나겠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