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호

어디 산에 땀을 뻘뻘 흘리며 올라가서 야호- 몇번이고 시원하게 소리좀 질렀으면 좋겠다.

어떻게 셋이나 낳았는지, 아가를 키울때가 제일 행복하다는 엄마의 말을 이해하지 못하겠다.

아가의 이쁨이 힘듦을 이기지 못한 걸까 나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