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언젠가 인터넷에서 본 누군가의 글귀.
갑자기 모성애가 생겼다기보단 하루종일 보고 있으니 이쁜 구석이 보인다라던 그 말, 그 말을 난 좋아한다.
어느땐 좋았다 또 어느땐 섭섭했다, 작은 보챔에도 짜증이 나는 날이 있는가 하면 우는 모습마저 이쁜 날이 있듯 우린 연애를 하고 있는 것만 같다.
헤어짐은 없는 그런 연애.
결혼생활도 마찬가지겠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