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생일도 있고, 출장도 있고해서 영천에 왔다. 정우랑 마주보고 낮잠을 청하는데 여보가 너무 보고싶어졌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