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연했던, 계획만 무성했던 일들이 하나 하나 완성되어감을 느낀다.
몇달새 계획했던 일들이 차근차근 완료가 되고 잡히지는 않아도 눈에 보이게 되는 순간이었다.
계절이 바뀌어 억새풀이 자라나듯 그렇게 자라나고 있었다 나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